한길학교 전공과 학생들, 평택 세무서와 ‘다육이와 행복한 배움’ 프로그램 운영

강상희 승인 2021.04.07 11:31 의견 0
‘다육이와 행복한 배움’ 프로그램 행사 모습

국내 최초 직업중점 특수교육기관인 한길학교(교장 이철우)는 지난 5일(월) 식목일을 맞이하여 지역사회 협력 프로그램 중 하나로 평택 세무서(서장 홍성표)와 함께하는 ‘다육이와 행복한 배움’ 프로그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한길학교 전공과 학생들은 식목일을 맞이하여 직접 키우고 심은 다육 화분 180여개를 평택 세무서에 전달하였으며, 세무서 직원들과 함께 화분 식재 활동을 펼쳤다. 특히 학생들은 평소 학교 수업시간에 배운 화분 식재 방법을 세무서 직원들에게 직접 설명하고 알려주었으며, 다육화분을 키우는 방법을 담은 편지를 손수 써서 전달하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학생들과 직원들이 함께 심고 가꾼 다육 화분은 세무서 곳곳에 전시되며 보는 이로 하여금 한층 깊어가는 봄의 따스함을 더욱 느끼게 해주었다.

또한 화분 식재 작업 이후에는 세무서장과의 대화 시간을 갖고 세무서가 하는 일에 대해 배우고, 자신들의 꿈과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뜻깊은 경험을 하였다.

평택 세무서 홍성표 서장은 “지난해부터 함께 해온 한길학교 학생들과의 만남과 동행을 통해 많은 것을 느끼고 있다. 장애에 대한 편견을 버리고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지역사회 교육공동체 구축에 평택 세무서도 작은 힘이나마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길학교 이철우 교장은 “이번 프로그램은 지역사회 공공기관과 학교가 연계하여 학생들에게 현장실습의 장소를 제공함으로써 학습중심 현장실습의 좋은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이고 있으며, 이를 통해 학생들의 취업역량 강화와 학교에서 사회로의 성공적인 전환을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한길학교와 평택세무서는 지난 2020년 업무 협약(mou)을 맺고 다양한 지역사회 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해 오고 있으며 올해에도 ‘다육이와 행복한 배움 사업’을 통하여 매월 다육 화분 관리 실습을 하며 학생들의 자립을 도울 예정이다.

저작권자 ⓒ한국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