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올해 소규모 건설사업 조기 추진 박차 · 2월까지 실시설계 완료 목표

한연주 기자 승인 2022.01.10 09:53 의견 0
안성시청전셩(안성시=제공)

안성시는 2022년 소규모 농촌지역 개발, 소하천 정비사업, 농업기반시설 조성사업 등 소규모 건설사업의 조기 추진한다고 전했다.

사업비는 ▶소규모 농촌지역 개발 97건에 60억여원, ▶소하천 정비 및 유지관리 25건에 27여억원, ▶농업생산기반시설조성 90건에 75여억원 등이다.

시는 지속되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안성시는 사업 조기 착수를 위해 본예산에 편성된 사업에 대해서는 2월 말까지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3월 초 사업을 착수해 영농기 이전에 사업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며, 설계 단계부터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함으로써 민원 발생 및 주민 불편 사항을 사전에 최소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에서는 특별 현장점검반을 편성해 사업별 추진상황 및 맞춤형 집행 관리를 강화하여 사업비 신속 집행에 차질이 없도록 사업 추진·관리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 팬데믹과 경기 불황, 소비심리 위축으로 지역 영세 건설업체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라며 “건설사업 조기 발주로 주민 불편 해소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한국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