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감염 및 환자안전 관리 협의체, 평택권 감염관리 방안 논의

정찬영 기자 승인 2022.05.12 14:09 의견 0

감염 및 환자안전 관리 협의체, 평택권 감염관리 방안 논의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병원장 임승관)은 지난 11일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감염 및 환자 안전관리 사업’ 원외 실무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서는 권역책임의료기관(분당서울대학교병원), 지역책임의료기관(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과 지역사회기관이 감염병 관리 네트워크 구축, 지역사회 감염관리 역량 강화, 감염관리 취약기관 대상 교육 및 컨설팅 등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권역책임사업팀 서혜경 간호사, (사)한국노인장기요양기관 경기남부지부 평택·안성지회 권태린, 이명복 사무국장, 안성시사회복지협의회 허숙 사무국장, 경기도립평택노인전문병원 이현희 간호사, 대건효도병원 하연진 사무국장, 평택보건소 보건위생과 윤은경 감염병대응팀장, 안성시보건소 보건위생과 박은혜 감염병예방팀장 등 각 기관 감염관리 담당자들이 참석했다.

평택시보건소 윤은경 감염병대응팀장은 “코로나19 유행 전에는 보건소와 요양기관들과의 큰 접점이 없었는데, 코로나19를 겪고 나니 다수의 사람들이 생활하는 요양기관들이 감염병 관리에 큰 어려움을 겪는 것을 느꼈다. 추후 또 다른 감염병이 유행할 수 있는 상황인 만큼 앞으로 보건소에서도 적극 참여하여 지역사회 감염병 예방에 힘쓰겠다.”며 말했다.

고진영 공공보건의료사업실장은 “오늘 회의를 통해 지역사회 기관들의 상황에 대해 공유하게 되어 앞으로 사업 운영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감염 교육, 컨설팅 모두 위원 분들의 의견대로 현장 감시나 형식적인 형태로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지역사회 감염관련 안성병원에서 허브역할을 할 예정이니, 기관에서 감염관리 관련 궁금한 사항에 대한 문의를 해주시면 답변 드리겠다.” 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은 지역사회 감염관리 교육, 감염관리 컨설팅, 코로나19 환자 입원·외래 치료, 호흡기전담클리닉 운영, 코로나19 확진 요양시설 방문 진료, 코로나19 입원환자 심리재활프로그램 운영 등 평택권 지역책임의료기관으로써 공공의료기관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한국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