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두진문학관, 2020~2021 혜산 박두진문학제 수상작 특별기획전 「별밭에 앉아」 개막

정찬영 기자 승인 2022.09.02 13:40 의견 0
안성시 도서관과 함께하는 「9월 독서의 달」 행사


안성시 박두진문학관은 지난 8월 31일, 2020~2021 혜산 박두진문학제 수상작 특별기획전 「별밭에 앉아」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별밭에 앉아」는 코로나19로 인해 축소 개최된 2020~2021년 혜산 박두진문학제의 문학상 수상작들을 소개하기 위한 특별기획전시이다. 박두진문학관 전망대에 전시 중이며, 내년 3월 31일까지 진행된다.

혜산 박두진문학제는 박두진과 박두진의 문학세계를 조명하고, 그 정신을 이어받아 한국문학과 세계문학의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매년 개최되는 문학행사이다. 안성시와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고 (사)한국문인협회 안성지부가 주관하며, 지난 2001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22회를 맞았다.

매년 문학제 기간에는 혜산 박두진문학상‧안성문학상‧전국백일장 등의 문학상 시상식, 기념사진 및 시화 전시, 문학 심포지엄, 시 낭송, 축하공연, 탐방 투어 등의 행사가 진행됐으나, 지난 2년간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소규모의 시상식만 운영됐다.

그로 인해 문학제 수상자들의 작품을 공유할 기회가 없었고, 그 아쉬움을 달래고자 박두진문학관에서 지난 2년간의 수상작을 소개할 수 있는 이번 전시를 개최한 것이다.

박두진문학관 관계자는 “새롭게 단장한 문학관 전망대에서 아름다운 안성의 자연과 문학제 수상작을 함께 즐기며 문학적 감수성을 채울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한국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