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안전하고 편안한’ 추석 명절 종합대책 추진

정찬영 기자 승인 2022.09.06 11:27 의견 0
평택시청사 전경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추석 명절을 맞아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안전한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9월 9일부터 12일까지 ‘2022년 추석 명절 종합대책’을 마련해 방역 및 시민안전에 행정력을 집중할 예정이다.

시는 연휴 기간 총괄반을 비롯해 재난, 진료․방역, 교통, 청소대책반 등 총 9개 분야로 구성된 종합상황실 운영을 통해 시민 불편 사항을 신속히 처리하기로 했다.

재난상황 관리체계 강화 및 코로나19 확산방지 방역체계를 유지하며, 재난안전상황실 24시간 운영을 통해 방역과 안전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추석 연휴기간 중에도 보건소 선별진료소(평택, 송탄)는 9시부터 13시까지, 안중 임시 선별진료소는 9시부터 17시까지 운영하며, 지역 내 응급․당직 의료기관과 24시간 비상진료체계 유지, 문 여는 동네 병원․약국 정보를 평택시와 보건소 누리집을 통해 제공한다.

전통시장 활성화와 시민 편의를 위해 오는 14일까지 통복시장 등 6개의 전통시장 진출입로 주변에 한시적으로 주정차를 허용하고, 추석 연휴기간 동안 생활쓰레기 수거 민원에 신속 대응하기 위해 대행업체와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한다.

정장선 시장은 “시민들께서 안전하고 편안한 추석 명절을 보내실 수 있도록 종합대책 추진에 만전을 다하겠다”며, “고향을 찾는 방문객들과 시민들이 모두 행복하고 즐거운 추석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한국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