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만 1천여 건설업체 경쟁력 한눈에…19년 시공능력 평가 결과 발표

김민호 기자 승인 2019.07.29 14:00 의견 0
2019년 시공능력 상위 10개사(토목건축공사업)

- 삼성물산 6년 연속 1위…현대건설·대림산업도 순위 유지

국토교통부(장관김현미)가 전국 건설업체를 대상으로 공사실적, 경영상태, 기술능력, 신인도 등을 종합평가한 ‘2019 시공능력 평가’ 결과, 토목건축공사업에서 삼성물산㈜이 17조 5,152억 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2위와 3위는 현대건설㈜(11조 7,372억 원), 대림산업㈜(11조 42억 원)으로 지난해와 동일 하지만 격차는 크게 줄어들었다. 지에스건설㈜ (10조 4,052억 원)이 경영상태 개선 등으로 한 계단 올라 4위를 차지하였고, ㈜대우건설(9조 931억 원)은 5위로 한 계단 하락하였다. 

6위 ㈜포스코건설(7조 7,792억 원)과 7위 현대엔지니어링㈜(7조 3,563억 원)이 순위가 바뀌었고, 8위와 9위는 롯데건설㈜(6조 644억 원), 에이치디씨현대산업개발㈜(5조 2,370억 원)이 차지했다. 그리고, 10위는 ㈜호반건설(4조 4,208억 원)이 새롭게 TOP 10에 진입하였다. 

‘시공능력평가’는 발주자가 적정한 건설업체를 선정할 수 있도록 건설공사 실적·경영상태·기술능력 및 신인도를 종합 평가하여 매년 공시(7월 말)하여 8월 1일부터 적용되는 제도다. 

발주자는 평가액을 기준으로 입찰제한을 할 수 있고, 조달청의 유자격자명부제*, 도급하한제** 등의 근거로 활용되고 있다.

* 유자격자명부제: 시공 능력에 따라 등급 구분[1등급(6,000억 원 이상)~7등급(78억 원)]하여 공사 규모에 따라 일정 등급 이상으로 입찰 참가자격 제한 
** 도급하한제: 중소 건설업체 보호를 위해 대기업인 건설업자(시평액 상위 3% 이내, 토건 1,200억 원 이상)는 시평금액의 1% 미만 공사의 수주 제한

올해 토목건축공사업의 시공능력 평가 총액은 248조 8,895억 원으로 지난해(238조 3,378억 원)에 비해 4.4% 증가했다. 

평가항목별로 보면, 3년간 실적을 평가하는 ‘실적평가액’은 100조 4천억으로 나타났으며, 전년(96조 4천억 원)에 비해 실적평가액은 증가하였으나, 증가율은 감소로 나타냈다.(8.2 → 4.1%) 

‘경영평가액’은 차입금의존도 등 경영비율 개선으로 전년대비 10.0% 증가한 89조 9천억 원을, ‘신인도평가액’은 1.1% 증가한 14조 8천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 반면 ‘기술평가액’은 기술자 1인당 평균생산액(국내총기성/총기술자)이 줄어(1,024 → 983백만원)들어 43조 6천억 원으로 3.9% 감소하였다. 

종합건설업의 업종별 공사실적(‘18년) 주요 순위를 살펴보면, 토건 분야는 삼성물산이 9조 4,561억 원, 지에스건설이 7조 4,392억 원, 대우건설이 6조 6,086억 원을, 토목 분야는 현대건설이 2조 544억 원, 삼성물산이 2조 109억 원, 대림산업이 1조 4,786억 원을, 건축 분야는 삼성물산이 7조 4,452억 원, 지에스건설이 6조 4,677억 원, 대우건설이 5조 1,377억 원을, 산업·환경설비 분야는 지에스건설이 4조 5,304억 원, 삼성엔지니어링이 3조 8,649억 원, 포스코건설이 2조 5,180억 원을, 조경 분야는 중흥토건이 744억원, 삼성물산이 612억 원, 제일건설이 526억 원을 기록하였다. 

주요 공종별 공사실적(‘18년) 주요 순위를 살펴보면, 토목업종 중에서 ‘도로’는 삼성물산(7,422억 원)·현대건설(7,363억 원)·대림산업(7,258억 원) 순이고, ‘댐’은 삼성물산(1,594억 원)·에스케이건설(1,045억원)·포스코건설(668억 원) 순이며, ‘지하철’은 삼성물산(4,834억 원)·지에스건설(3,734억 원)·대림산업(1,011억 원) 순이며, ‘상수도’는 삼성엔지니어링(695억 원)·코오롱글로벌(388억 원)·동부건설(384억 원) 순, ‘택지용지조성’은 에스케이건설(3,275억 원)·대우건설(1,835억 원)·태영건설(1,234억 원) 순이다. 

건축업종 중에서 ‘아파트’는 지에스건설(4조 9,727억 원)·대우건설(3조 9,910억 원)·대림산업(3조 6,362억 원) 순이고, ‘업무시설‘은 현대건설(8,443억 원)·대우건설(6,333억 원)·삼성물산(5,816억 원)순이며, ’광공업용 건물’은 삼성물산(4조 6,101억 원)·에스케이건설(1조 9,609억 원)·지에스건설(1조 1,088억 원) 순이다. 

산업·환경설비업종 중에서는 ‘산업생산시설’은 지에스건설(1조 6,555억 원)·포스코건설(1조 2,798억 원)·에스케이건설(8,037억 원) 순이며, ‘화력발전소’는 두산중공업(1조 7,048억 원)·포스코건설(8,352억 원)·삼성물산(6,168억 원) 순이며, ‘에너지저장·공급시설‘은 대우건설(7,921억 원)·현대엔지니어링(4,081억 원)·지에스건설(3,477억 원) 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