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농업기술센터 “농산물 잔류농약 분석능력” 국제적으로 인정받아

강상희 기자 승인 2020.10.06 23:33 의견 0

평택시농업기술센터 안전분석실에서 분석하는 모습


평택시농업기술센터(소장 홍석완)는 영국 환경식품농림부 식품환경연구청(FERA)이 주관한 ‘2020년 잔류농약 국제 분석능력 평가프로그램(FAPAS)’에 참가해 잔류농약 분석기술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분석결과 레포트 표지


이번 잔류농약 국제 분석능력 평가는 지난 8월 10일부터 9월 18일까지 약 6주간 진행됐으며, 전 세계 100개의 분석기관이 평가에 참가했고, 평택시는 평가 시료 중 9종의 농약성분에 대한 분석결과를 제출해 9종 모두 표준점수(–0.1~0.9) 범위 안에 들어 분석 능력의 우수성을 인정받게 됐다.

평택시농업기술센터는 지난 3월에도 미국환경자원학회(ERA)로부터 토양유해중금속분야 우수분석기관으로 인정받았고, FERA로부터는 5월 농산물 중금속 분석, 10월 농산물 잔류농약 분석에 있어 모두 국제적으로 실력을 인정받는 등 농수산물품질관리법에서 관리하는 안전성조사 항목(유해물질)에 대해 모두 국제적 수준의 분석능력을 인정받고 분석결과에 대한 신뢰성을 확보하게 됐다.

평택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앞으로도 생산단계에서 보다 철저한 검사를 실시해 지역 농산물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타 지역 농산물과의 차별화를 통해 평택시 농산물 생산 농가에 대한 만족도는 물론 소비자의 신뢰도를 확보해 나가는 일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평택시농업기술센터 안전분석실에서는 오는 12일부터 12월 말까지 생산단계 농산물에 대한 잔류농약 안전성 검사를 시범적으로 실시해 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한국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