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 4년 만에 현장에서 만난다

전통 공연·농특산물 부스 등 즐길 거리 가득‥ 9월 30일부터 4일간

정찬영 기자 승인 2022.09.02 13:33 의견 0
2022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 포스터


안성시(시장 김보라)가 오는 9월 30일부터 10월 3일까지 ‘2022년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를 안성맞춤랜드와 안성천(작은미술관 부근)에서 개최한다.

국내를 넘어 글로벌 행사로 도약하고 있는 바우덕이 축제는 지난 2019년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취소된 이후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연이어 취소된 가운데 지난해에는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축제가 진행됐다.

올해는 4년 만에 대면 개최가 결정돼 코로나 극복과 일상 복귀의 화두는 물론 ‘토닥토닥, 쓰담쓰담’이라는 슬로건 아래 고단함에 지친 시민에게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며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축제는 예전과 달리, 코로나19 확산을 줄이고자 길놀이 및 전야제 행사 등을 생략하며 차별화를 뒀다.

또한, 주 축제장인 안성맞춤랜드와 부 축제장인 안성천으로 장소를 나눠 관람객이 한 장소에 과도하게 밀집되지 않도록 분산시키고, 안성맞춤랜드로 방문하기 힘든 교통약자를 배려하기 위해 안성천 무대에서도 각종 공연이 진행될 계획이다.

주요 볼거리로는 행사의 꽃인 남사당 풍물단 공연을 비롯해 전통예술과 안성 문화예술인으로 구성된 맞춤 공연 프로그램을 편성하며 축제의 격조를 높였다.

이와 함께 안성맞춤랜드 수변공원과 안성천 축제장 부근에 야간경관조명을 설치하고, 농특산물 판매부스 운영과 온라인 라이브커머스를 통한 판매도 병행하며 안성의 우수농산물을 전국에 홍보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축제는 저탄소·친환경 축제를 지향하고자 음식점 등의 식기는 다회용으로 사용하며, 음료 구매 시 개인 컵을 지참하면 1천 원을 할인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이외에도 오는 24일과 25일을 비롯해 10월 1일과 2일에는 일상에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기 위한 특별프로그램으로 ‘비봉산 행복 산책 음악회’가 펼쳐질 예정이다.

바우덕이 축제 위원회 관계자는 “코로나19 유행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 따라 방역에 힘써 관객분들이 걱정 없이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기회로 삼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안성 시민과 예술인, 관객분들이 함께 어우러져 소통하고 감동을 나눌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구성해 대한민국 대표축제가 갖는 위상을 선보이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한국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